Home > 커뮤니티 > 언론홍보
 
제목  딱딱’ 입 벌릴 때 나는 턱관절 소리, 오랫 지속되면 턱관절장애 의심<조세일보>
등록일  13-07-31 10:13


‘딱딱’ 입 벌릴 때 나는 턱관절 소리, 오랫 지속되면 턱관절장애 의심

입력일 2013-07-29 15:07:17 l 수정일 2013-07-30 19:23:40
턱괴고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 등 고치면서 스플린트(교정장치) 활용하면 증상 개선

턱관절장애는 치아교합을 안정시키고 턱관절 주위조직을 이완시키는 교정장치(스플린트)를 이용해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헬스오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턱을 좌우로 움직일 때 귀에서 ‘딱’하는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다. 바로 턱관절에서 나는 소리로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레 사라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같은 증상이 오래 지속되고, 턱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턱관절장애를 의심해야 한다.


 정성진 미소라인치과의원장의 도움말로 턱관절장애의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턱관절과 관절내 디스크의 맞물림에 고장났을 때 문제 생겨

턱관절은 하악(아래턱뼈)과 측두골(머리뼈)이 맞물려 움직이는 관절로 양쪽 귀 바로 앞쪽에 위치해 모든 턱운동의 중심축 역할을 한다. 턱관절 사이에 있는 디스크는 뼈와 뼈 사이의 쿠션 역할을 하는데, 턱관절과 디스크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이상이 생겼을 경우 턱관절장애(악관절장애)라고 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턱에서 나는 소리와 통증이다. 입을 열 때마다 턱관절에서 ‘딱딱’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음식을 씹거나 하품할 때 양쪽 귀 앞의 아래턱뼈가 아프다. 정 원장은 “정상적인 턱관절은 어떤 경우에도 움직일 때 소리가 나지 않기 때문에 턱관절에서 ‘딱딱’ 혹은 ‘찌지직’ 하는 소리가 난다면 턱관절에 이상이 있다는 위험신호”라고 말했다.

증상이 심할 경우 입과 턱의 움직임이 제한되기도 한다. 갑자기 입이 벌어지지 않으면서 심한 통증이 동반된다. 이런 경우 통증은 턱에만 나타나는 게 아니라 머리, 목, 어깨 등으로 확산되기도 한다. 이 때문에 턱관절장애 환자들은 턱이 아닌 목·어깨 등에 문제가 있다고 여겨 올바른 진단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의 조사에 따르면 턱관절장애 환자의 8.7%만이 자신이 진단명을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턱관절장애가 생기는 가장 큰 원인은 부정교합이다. 위·아래 치아가 잘 맞지 않는 경우, 턱관절이 비정상적인 위치로 틀어지는데 음식을 씹거나 말을 하는 등의 턱운동이 오랫동안 지속되면서 턱관절 장애로 악화된다.

턱관절에 무리를 주는 나쁜 습관도 원인으로 꼽힌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즐겨 먹는 식사습관, 앞니로 손톱이나 다른 물체를 물어뜯는 행위, 평소에 이를 꽉 깨문다거나 이를 갈며 자는 잠버릇, 음식을 먹을 때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편측저작), 입을 너무 자주 크게 벌리는 행위 등이 있다. 턱을 괴는 것, 옆으로 누워 자는 수면 자세 등도 턱관절장애를 유발하는 습관으로 꼽힌다.

이밖에 교통사고나 상해에 의한 안면외상, 스트레스 등 심리적 요인, 환경적 요인 등도 턱관절장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시적으로 증상이 나타나다가도 자연스럽게 치유되는 경우가 많지만 방치될 경우 퇴행성 턱관절로 악화될 수 있다.

교합관계 파악 후 스플린트 교정장치 3~6개월 입안에 장착

치료를 위해선 구강검진을 통해 치아의 배열 상태를 파악하는 게 우선이다. 턱관절질환을 악화시키는 식사습관이나 이갈이·이악물기 등 다른 요인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후 턱관절의 원인과 구강검진 결과를 종합해 증상에 맞는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본격적인 치료과정에서는 턱관절과 치아교합을 안정시키고, 얼굴·머리·목 부위의 근육을 이완시키기 위한 턱관절 교정장치(스플린트)를 사용한다. 스플린트는 3~6개월 동안 입안에 장착하는데 통증을 줄여주고 이갈이나 이악물기를 교정하는 효과가 있다.

스플린트는 정교함이 매우 중요하다. 미소라인치과의 경우 0.1㎜도 어긋나지 않을 정도의 정교한 스플린트를 자체 개발해 치료에 적용하고 있다. 턱관절장애 증상이 완화되면 재발방지를 위한 교합치료와 나쁜 턱관절 습관을 교정하는 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도 주기적으로 치과검진을 받고 치과의사에게 스플린트 조절을 받을 필요가 있다.

정성진 원장은 “턱관절장애는 방치하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며 “턱에서 딱딱 소리가 나거나 가벼운 통증을 느끼는 등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턱관절 전문치과를 찾아가 조기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턱관절 관련 정보를 원하시면

아래 로고를 눌러주세요


   
 






 

하루동안 팝업창 보이지 않기   팝업창 닫기
 


          https://cafe.naver.com/occlusion





하루동안 팝업창 보이지 않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