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이상백 시민기자] 치아교정을 할 정도는 아니지만 앞니 몇 개만 돌출돼 있거나 비뚤비뚤한 경우, 혹은 앞니 사이가 벌어져 있는, 빠르게 치아교정을 해야 하는 상황, 즉 결혼을 앞둔 신부나 면접을 앞둔 상황, 혹은 연예인들이 쉽게 선택하는 것이 바로 ‘라미네이트’다.

‘급속교정’ ‘앞니치아성형’으로도 불리는 라미네이트지만 상황에 따라 다른 방법을 선택해야 할 때도 있다.

라미네이트와 올세라믹, 레진을 이용한 다양한 치아성형(심미보철)법에 대해 미소라인치과 정성진 원장의 조언을 통해 알아보았다.

◆ 라미네이트, 올세라믹, 레진 등 다양한 심미보철법
   
▲ 라미네이트·올세라믹·레진... 어떤 방법이 최선일까 (사진제공:미소라인치과)

고르지 않은 치아나 치아색이 어두운 경우 치아 사이가 벌어졌을 때 가장 최선의 방법이자, 가장 빠르게 단점을 없애주는 라미네이트는 치아의 바깥쪽을 얇게 삭제한 뒤 약 0.3mm 두께의 도자기 인공치아를 붙이는 시술이다.

특히 앞니에 많이 사용되며 원하는 모양과 색상을 부여할 수 있어 심미적으로 우수한 치아성형 방법이다. 가격도 치아 교정에 비해 저렴하며, 치아미백 효과까지 있어 바쁜 직장인이나 연예인들에게 인기 있는 시술이다.

라미네이트가 치아 전면만을 덮어준다면 올세라믹은 치아를 좀 더 삭제하고 올세라믹으로 만들어진 인공치아를 씌워주는 방법이다. 역시 시술시간이 짧은 편이며, 라미네이트보다 강도가 높다. 특히 빛 투과율이 높아 일반치아와 거의 구분하기 힘들다. 다만 라미네이트보다 자연치아를 더 많이 삭제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돌출치아나 삐뚤어진 치아, 앞니가 빠진 경우, 신경치료 후 자연스러운 인공치아를 원할 때, 치아의 크기가 너무 작거나 너무 클 때 등 라미네이트보다 더 폭넓은 경우에 사용 가능하다. 최근에는 가장 강도가 높고 색상과 투명도가 우수한 ‘지르코니아 올세라믹’이 심미적인 만족도가 높아 인기다.

마지막으로 레진은 잘못된 칫솔질로 잇몸 부위의 치아가 손상됐거나, 앞니가 벌어졌을 때, 앞니가 약간 깨졌거나 크기가 불규칙한 경우 사용하는 심미보철 재료다. 위 두 가지 방법보다 강도는 떨어지지만 가장 가격이 저렴한 심미보철법이다.

일반적으로는 라미네이트와 같은 치아성형 용도 보다는 금이나 아말감 등 색이 있는 재료보다 치아색에 더 가깝다는 이유로 많이 사용됐던 재료이지만 최근에는 마모도와 강도가 강해지면서 심미보철용으로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 초기 일주일동안 시린 것은 정상...더 오래가면 치과로

다만 위 치료법들은 아무래도 자연치보다는 강도가 떨어지므로 사용할 때 주의하는 것이 좋다.

우선 질기거나 딱딱한 마른오징어나 질긴 고기, 얼음, 껌 등은 보철물에 손상을 입힐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으며, 자주 치아를 닦아주는 등 구강 위생상태를 청결하게 해야 오랬동안 사용할 수 있다. 라미네이트 환자는 음식을 먹은 뒤 양치질이나 입헹굼을 해 주면 좋다.

본을 뜨는 과정에서 잇몸의 충혈과 눌림 현상이 있을 수 있으지만 일주일 정도면 점차 완화되며, 라미네이트나 올세라믹의 경우 장착 초기 일주일 동안은 지각과민현상으로 인해 이가 시리거나 할 수 있지만 정상적인 현상이므로 안심해도 된다. 그러나 일주일 이상 시림증상이 이어지면 추가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므로 바로 치과에 가는 것이 좋다.

정성진 원장은 “심미보철은 어떤 방법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하기 보다는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앞니가 살짝 벌어진 경우에는 레진으로 치아 사이를 메워주는 것 만으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도 있고, 상황에 따라 라미네이트와 올세라믹을 동시에 시술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근에는 재료들이 많이 단단해지고, 접착도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이 튼튼해져 과거 금속이 들어간 도재관이나 금니를 자연스러운 색상으로 바꾸기 위해 올세라믹으로 바꾸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